연합뉴스

서울TV

실탄 사격장, 총알 피하는 교관의 ‘목숨건 훈련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탄 사격장에서 자신의 목숨을 내놓은 채, 경찰관들의 실탄 사격을 훈련시키는 한 교관의 ‘몸짓‘이 화제다. 지난 25일 영국 외신 데일리메일이 다소 충격적으로 보이는, ‘목숨 건 실탄 사격 훈련법’을 전했다.
 
입을 다물 수 없게 만든 상황이 벌어진 곳은 브라질 남부 파라나에 있는 상급경찰학교 사격장 안. 훈련 방법은 간단하다. 사격 라인에 서 있는 강력계 경찰관들은 교관의 사격발사 명령과 동시에 사격을 시작하면 된다. 하지만 매우 중요한 단 하나의 규칙이 있다.
 
사격 도중 자신들 앞쪽으로 교관이 지나가면 발사를 멈추고 대기하다 교관이 다시 지나가면 발사를 이어나가는 것이다. 비교적 간단한 훈련처럼 보이지만 자칫 실수 하나에 교관의 목숨이 날아갈 수 있다. 때문에 총을 쏘는 사람과 교관 모두 극도의 신중함과 긴장감을 유지해야 한다.
 
더 큰 문제는 사격라인에 있는 경찰관들이 자신 앞에 있는 교관의 움직임을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이다. 교관은 자신이 원하는 데로 앞으로 갔다 뒤로 갔다 할 수 있고, 순간적으로 동작을 멈췄다가 어느 방향으로든 다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50초 영상은 경찰관 중 한 명이 자신의 총기에 문제점을 발견하고 사격라인에 무릎을 꿇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루이즈 모라 경찰교육대 소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영상 속 훈련모습은 정식적인 교육 과정의 일부가 아니다”라며 “충분히 숙련되고 수 년 동안 현장에서 일해 온 경찰관들에게만 한정적으로 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교관에 대해서도 “브라질 뿐만 아니라 해외 여러 곳에서 무수히 많은 작전 수행을 성공적으로 해 온 베테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 훈련은 극심한 압박 속에서 경찰관들의 스트레스 지수를 확인하는 데 매우 중요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했다.

경찰학교 한 관계자는 “보통 사격 훈련에는 실탄과 공포탄이 함께 사용되고 있지만 동영상 속 훈련 상황에서 실탄이 사용됐는지는 아직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공 안전 전문가인 페르난도 벨로소는 “실탄 사격 훈련의 첫 번째 기본 규칙 중 하나는 ‘사격수와 목표물 사이엔 그 누구도 들어가선 안 된다’라는 것”이라며 훈련을 하는 사람과 훈련을 받는 사람 모두의 안전이 가장 중요함을 지적했다.
 
경찰학교 관계자는 이 훈련법이 논란이 되자 “교관의 훈련 행위는 현재 내사 중에 있으며, 교관이 문책을 받고 훈련이 일시적으로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무리 뭐라해도 이 훈련법, ‘사람잡는 훈련‘임엔 두말할 필요 없는 듯 하다.


사진 영상=Daily Mail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