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8미터 우물 속으로’, 인도 여성의 목숨 건 물뜨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물을 얻기 위해 18미터 깊이의 우물 속으로 들어가는 인도여성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지구상의 물 부족 현상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은 이미 주지의 사실이다. 하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도 식수가 넘쳐나는 곳이 있는 반면 그렇지 못한 곳도 매우 많다. 인도는 그렇지 못한 나라 중 하나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인도 비영리 단체 ‘샤라마지비 상하타나‘ 소속 활동가 바관 마데는 바데와디 마을의 18미터 깊이의 우물 속으로 들어가는 여성들의 모습을 촬영해 공개했다.
 
현재 인도는 많은 지역의 극심한 가뭄으로 주민들의 고통이 이만저만한 게 아니다. 인도 서부의 나시크 지역에 있는 트림바케스와르 탈루카 25개 마을도 마찬가지다. 이곳 마을들의 수원(水源)은 사실상 말라버렸다. 때문에 많은 여성들은 지하 깊은 곳에 있는 물을 긷기 위해 우물 벽을 타고 목숨 건 ‘도전’을 하도록 내몰리고 있다.
 
바관 마데씨는 “지난 3년 동안 이 지역에 심각한 물 문제가 발생했지만 정부 당국자들은 어떠한 해결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그는 “대부분의 여성들이 오직 가족에게 마실 물을 가져다 주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고 깊은 우물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다행히도 지금까지 어떤 사고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영상=LiveLeak Youtube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