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를 발로 찬 ‘인성 바닥’ 여교사의 결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캔자스의 크리스탈 스미스란 이름의 초등학교 교사가 도서관 수업 시간이 끝난 후, 5살 유치원생을 발로 차고 위협적 행동을 하는 충격적인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무도 모르게 어린아이를 발로 차고 공격적인 행위를 한 초등학교 교사가 결국 해고됐다.

지난 29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미국 캔자스의 크리스탈 스미스란 이름의 초등학교 교사가 도서관 수업 시간이 끝난 후, 5살 유치원생을 발로 차고 위협적 행동을 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전했다.

말 그대로 여교사의 ‘바닥난 인성‘이 만천하에 공개된 순간이다. 도서관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영상 속엔 한 무리의 아이들이 수업을 끝내고 교실로 이동하는 모습을 시작한다. 아이들이 떠난 후 담당 교사는 혹시라도 숨어있는 아이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여기저기를 둘러본다.

이윽고 책 선반 아래에 숨어있던 아이를 발견하고 강하게 아이 옷을 잡고 끌어내더니 아이에게 위협적인 몸짓으로 겁을 주는 듯한 모습이다.

아이는 두려움에 얼굴을 선반 아래쪽으로 돌리고 일어서려 하지 않는다. 순간 여교사의 다음 행동이 더욱 가관이다. 그녀는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교사와의 대화가 끝난 후, 그 교사가 돌아서서 가는 순간 아이의 등을 발로 차는 충격적인 행동을 서슴없이 한다. 치밀하게 계획된 폭행이다.

아이는 고통스러워하고 일어서지 못하다 다른 교사가 오자 마침내 일어선다.

아이 엄마는 폭행 당시의 폐쇄회로 영상을 요구했다. 하지만 다음날 학교측은 영상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주일이 지나서야 아이 엄마에게 영상을 전해주었다. 결국 여교사는 해고됐고, 경찰조사까지 받을 처지에 놓였다.

선한 양의 탈을 쓴, 인성 바닥 여교사의 씁쓸한 결말이다.


사진 영상=live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