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할머니 ‘앨리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할머니’라 칭송되는 요가 강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앨리스 바스케즈(Alice Vasquez)에 대해 소개했다.

올해로 40세를 맞은 앨리스의 직업은 요가 강사. 인스타그램에서 그녀는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할머니’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앨리스는 16세의 어린 나이로 임신해 딸 카일라를 낳았고 3년 후 아들 마이클을 출산했다. 현재 앨리스는 카일라가 낳은 3명의 손녀를 두고 있는 엄연한 40세 할머니다.

앨리스는 데일리 스타 인터뷰를 통해 “나의 20대는 젊은 정신의 산물이었고 활동적인 젊은 엄마로 바쁘게 보냈다”며 “당시엔 내 인생에 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난 생존 모드에 서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40세 생일 소식을 전한 앨리스는 “평범한 40살이 아니다”라며 “나이 든 느낌 뒤로 숨을 필요 없다고 제 또래 여성들을 격려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SNS상에서 ‘핫한 할머니’란 애칭을 가진 앨리스는 “젊은 사람들이 날 또래라고 생각했다가 실제 나이를 알고 충격을 받는다”며 “게다가 할머니란 사실에 또 한 번 놀란다”고 전했다.

한편 앨리스는 젊고 섹시한 자신의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성형수술 비용으로 6만 달러(한화 약 7천만 원)를 쓴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 주말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생계를 위해 춤추는 모든 싱글맘들 지원을 위한 파티에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 Alice Vasquez 인스타그램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