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개에게 치명적인 ‘좀비 너구리’ 공포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좀비 너구리’를 경고하는 경찰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특히 개를 가진 반려인들의 경우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좀비 너구리가 가진 바이러스가 개들에게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abc 뉴스 등 여러 외신은 경찰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리버사이드 서부 견주들에게 ‘좀비 너구리‘를 조심하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나아가 이번 경고의 범위를 일리노이주 북동쪽에 있는 쿡 카운티까지 확장했다.

좀비 너구리의 수와 위협이 생각했던 것보다 심각했기 때문이다. 쿡 카운티 동물 및 광견병 통제기관 대변인 나탈리아 데레바니니는 “좀비 너구리들은 오랫동안 일리노이주 시카고랜드 지역에 살아왔다. 녀석들은 또한 시카고랜드 전역에 걸쳐 분포하고 있어 사람들이 주변 환경에 대해 좀 더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좀비 너구리들은 개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디스템퍼 바이러스(개홍역)를 지니고 있다고 알려졌으며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너구리 개체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좀비 너구리의 특징은 뒷다리를 들고 걸으며, 비틀거리기도 하고 이빨을 드러내 위협적인 모습을 취한다고 전해졌다.

톰 위첼 리버사이드 경찰서장은 “매년 이맘때쯤 너구리가 이상하게 행동한다는 전화가 급증하고 있다”며 “우리의 정책은 공공 안전에 위협이 되는 동물들을 제거하는 것”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애완견 주인들에게 울타리가 쳐진 마당에 개와 함께 있다 하더라도 예방 접종을 반드시 하고 잘 지켜봐 줄 것”을 요청했다.

개에게 치명적인 디스템퍼 바이러스의 증상으로 눈과 코에서 나오는 분비물, 재채기, 기침, 무기력, 식욕 상실, 구토, 설사, 발작 등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 영상=ABC 7 Chicago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