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쩌다가···’, 귓속에 살아있는 바퀴벌레가 ‘꿈틀꿈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트남 바 자이언트주 한 병원에서 귓속에 들어간 바퀴벌레를 빼내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어쩌다 귓속에 바퀴벌레가 들어갔을까.

지난 15일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촬영된 귓속 바퀴벌레 제거하는 모습을 데일리메일,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의사가 남성의 귓속으로 초소형 카메라를 천천히 넣자 살아 꿈틀거리는 바퀴벌레 한 마리가 보인다. 녀석은 카메라를 보자마자 더 깊은 귀속으로 몸을 피한다. 하지만 더 이상 들어갈 수 없게 되자 굴속같은 귓속 끝에서 맴돌기를 반복한다.

베트남 바 자이언트(Bar Giant)주 한 병원에 도착한 이 남성은 알 수 없는 곤충 한 마리가 자신의 귓속에 들어가 몹시 아프다며 의사에게 고통을 호소했다.

의사는 초소형 카메라로 귓속 ‘침입자‘가 바퀴벌레임을 확인하고 기다란 핀셋으로 잡아 빼려고 했다. 하지만 좁은 귓속에서 이리저리 피하며 도망다니는 녀석을 잡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결국 남성의 귓속에 소금물 몇 방울을 떨어뜨리자 녀석은 귓속 밖으로 기어나오고야 만다. 물론 남성의 고통도 말끔히 해소됐다.

하지만 어쩌다 녀석이 이 남성의 귓속에 들어갔는지는 아직 확인되고 있진 않고 있다.


사진 영상=Daily Mail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