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말처럼 장애물을 넘는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馬)처럼 장애물을 뛰어넘는 10대 소녀의 모습이 온라인상에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caters clips’는 캐나다 알버타주 에드먼튼 출신의 아바 보겔(Ava Vogel, 16)이 공개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 아바는 손과 발을 이용해 뛴다. 장애물 앞에 다다른 아바는 두 팔을 최대한 오므린 후 두 다리로 도약한다. 가볍게 장애물을 뛰어넘은 그녀는 먼저 두 손으로 바닥을 짚으며 부드럽게 착지한다.

3분여 분량의 영상에는 아바가 다양한 형태의 장애물을 같은 방법으로 뛰어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자신의 점프 실력에 대해 아바는 “10살 때부터 시작했고, 6년간 말처럼 달리며 뛰어오르곤 했다”며 오랜 연습에 대해 전했다.

그는 “힘과 체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며 “달리기와 같은 스포츠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사람들이 내 모습을 보고 이상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