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대구, 밀양 등 영남 하늘에 뜬 ‘두루마리 구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경남 밀양, 경북 경산 등 영남권 하늘에 보기 힘든 ‘두루마리 구름’이 떴다.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대구 두루마리 구름’ 등의 제목으로 하늘을 촬영한 사진과 영상이 게재됐다.

구름은 하늘에 하얀색 이불을 넓게 펼쳐놓은 듯 길게 늘어져 있다. 평소 보기 드문 형태의 구름이 도심 하늘에 나타나자 시민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SNS에서 화제가 된 이 구름은 ‘두루마리 구름’으로 불리는 구름으로, 긴 빵이나 털실을 꼬아 감은 것 같은 모양을 가지고 있다. 두루마리 구름은 산맥을 넘는 대규모의 기류에서 바람이 불어가는 쪽에 발생하는 큰 소용돌이에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 구름은 27일 비가 내린 뒤 28일 오전 고도 3km 이상의 상층 저기압에 동반된 구름대가 동진하고,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기단이 남하하면서 구름대와 경계를 이뤄 생긴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고도 3km 부근에 분포한 중층운”이라며 “흔히 우리가 운전 도중 차량 유리창에 성에가 끼는 경우 에어컨이나 히터를 켜면 송풍구 앞쪽부터 수건으로 닦은 것처럼 깨끗하게 사라지는 현상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