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물한 살에 세계 196개국 모두 가봤다? 북한 여행 주장에 허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렉시 알퍼드.
올해 스물한 살인 미국 여성 렉시 알퍼드가 지구 위의 모든 나라를 여행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태어나자마자 시작해 매년 아홉 나라 이상을 다녀와야 가능한 일이다.

알퍼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마지막 196번째 나라를 다녀왔다고 그 동안 모든 나라를 여행할 때마다 알려왔던 인스타그램 팔로어들에게 알렸다고 영국 BBC가 6일 전했다. 아직 기네스 월드 레코드 공인을 받지 못했다.

만약 공인을 받으면 제임스 아스퀴스(영국)가 스물네 살에 작성한 세계 기록을 세 살이나 앞당기게 된다.
▲ 렉시 알퍼드.
▲ 렉시 알퍼드.
알퍼드는 가족이 여행사를 소유한 덕분에 이렇게 어린 나이에 세계 모든 나라를 돌아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그녀의 주장에는 단단한 허점이 하나 있다. 바로 북한이다. 미국인은 2017년 8월 이전에는 북한을 자유롭게 여행했고 이후 특정한 기준을 충족한 경우에 한해 북한 여행을 제한적으로 허용해왔다. 그런데 알퍼드는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것으로 북녘을 밟아봤다고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DMZ가 북한 땅이란 그녀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러면 그녀가 이토록 세계 모든 나라 방문에 열심이었던 동기는 뭘까? 알퍼드는 “세계가 미디어들이 전하는 것처럼 위험한 곳이 아니며 어딜 가나 친절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라고 답했다.

누리꾼들은 대부분 놀랍고 신기하다는 반응이다. 언젠가 전 세계를 여행하는 수의사가 돼 동물들을 돕고 싶다고 적은 이도 있었고, 사람들이 모든 나라를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적은 이도 있었다. 유럽과 남미 대륙의 나라 이름은 줄줄이 댈 수 있지만 솔직히 다른 대륙의 나라들은 자신없다며 지리 공부를 더해야겠다고 다짐하는 이도 있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