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버스에서 손 잡은 동성 커플에 키스 강요, 거부하자 얼굴에 주먹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동성애자 여성들이 런던 시내 버스 안에서 10대 남자 청소년들에게 무참한 폭행을 당했다.

15~18세 네 명이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2시 30분 캠든 타운 근처를 달리던 심야버스 2층 좌석에 두 여성이 나란히 앉아 있는 것을 발견하고 놀리기 시작하며 둘이 키스할 것을 강요했고 여성들이 거부하자 마구 주먹을 휘둘렀다. 네 명 모두 강도와 신체 상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멜라니아 게이모낫(28)과 파트너 크리스(29)가 횡액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고 지금은 퇴원했다. 게이모낫은 다음날 출근을 하지 못했다고 BBC 라디오4의 월드 앳 원에 출연해 털어놓았다. 그녀는 이전에도 언어 희롱은 수도 없이 당했지만 주먹질을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게이모낫은 상황을 모면하려고 우스갯소리를 하려 했으나 크리스는 영어를 하지 못해 이런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처럼 굴었다. 크리스는 몸이 아픈 척까지 했는데 그 사내애들이 동전을 던지기 시작했다. 크리스를 먼저 때리기 시작했고 게이모낫이 말리려 하자 이번에는 게이모낫에게 주먹을 휘둘러 코뼈를 부러뜨렸다. 달아나기 전에는 휴대전화와 가방을 빼앗았다.

크리스는 이런 일 때문에 공개적인 장소에서 둘이 손 잡는 일, 다시 말해 퀴어 취향임을 드러내는 일을 앞으로 그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 역시 무척 화나고 끔찍한 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용의자들을 쉽게 파악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제러미 코빈 노동당 당수, 사디크 칸 런던 시장 등이 이런 동성애 혐오 범죄는 다시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철저한 수사와 함께 피해 여성들을 위로했다. 지난해 런던에서 동성애 혐오 범죄는 2308건이 발생해 2014년 1488건의 곱절에 가까워졌다고 BBC가 경찰 통계를 인용해 7일 전했다.


사진·영상= BBC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