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손이 어디에?…원숭이의 돌발 행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관광객이 자신의 옷을 잡아당기는 원숭이의 돌발 행동에 아찔한 상황을 마주할 뻔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뉴질랜드에 거주 중인 사라 위존(21)이다. 그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21번째 생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인도네시아 발리로 여행을 갔다.

당시 사라는 원숭이 보호구역에서 시간을 보내던 중 원숭이와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했다.

사라의 가족이 촬영한 영상에는 사라의 무릎 위에 원숭이 한 마리가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원숭이는 사라가 사진을 찍는 동안 얌전히 앉아있는가 싶더니 갑자기 사라의 원피스 상의를 움켜쥔다.

원숭이는 원피스를 그대로 잡아당겼고, 사라가 당황하며 옷을 잡아보지만 그대로 속옷이 노출되고 만다.

원숭이의 돌발 행동에 가족들은 웃음을 터뜨리고, 사라 역시 당황하면서도 웃음을 참지 못한다.

사라의 엄마 카트리나는 “우리는 원숭이 때문에 한바탕 웃음을 터트렸다”면서 “발리 여행은 즐거웠다”고 말했다.

사진·영상=Viral Press/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