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 재우고 도둑처럼 기어나가는 엄마, 그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 재우기 위해 말그대로 ‘사투’를 벌인 엄마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6일 데일리메일은 침대에서 아들을 재운 후, 마치 영화 속 닌자처럼 조심스럽게 움직이면서 문을 열고 나가는 엄마의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전했다.

미국 뉴저지 페어론 지역에 살고 있는 로렌 샤미데스라는 여성이 아들 헤이든의 방에서 영상 속의 모습으로 나갈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집안의 많은 바닥이 걸을때마다 내는 ‘삐걱’ 소리 때문. 특히 다섯 살짜리 아들 헤이든의 방은 조금 더 심한 모양이었다.

만일 그녀의 아들이 잠이 들때 세상 모르고 자는 성향이라면 이러진 않았을 터. 하지만 잠에 있어서 매우 민감한 성격의 아들을 재우고 나가기 위해선 최대한 덜 삐걱거리는 바닥을 골라 소리내지 않고 나올 수 밖에 없었기 때문에 이런 우스꽝스런 모습이 연출된 것이다.

결국 엄마는 최선을 다해 아들을 재우고 아무 탈없이 방을 기어나간 후 문을 잠근다. 하지만 5분 뒤 침대에서 뒤척거리던 아들 헤이든이 깨어나고 문을 열고 아래층으로 내려간다. 엄마의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안타깝기 그지 없는 순간이다.

아이의 아빠 채드 차미데스도 아내의 ‘기이한 행동’이 담긴 영상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매일 밤 아내는 아들을 재운다. 아들은 우리 침대에서 자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아들이 자기 침대에서 잠들 때까지 엄마가 함께 있어줘야 한다”며 “재울 때 조금이라도 소리가 나면 즉시 깨서 일어나기 때문에 매우 힘들다”고 말했다.

이유야 어떻든 아들의 숙면을 위해 몸바친 엄마의 사랑, 보는 이들의 고개를 끄떡이게 만들기엔 충분해 보인다. 


사진 영상=Hot news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