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비인형 꿈꾸며 10년간 성형 100번 넘게 한 50세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성형적인 얼굴이 되고 싶어요”

‘인간 바비’를 꿈꾸는 한 여성이 50번째 생일을 앞두고 105번째 성형수술을 받았다.

영국 런던 출신의 레이첼 에반스(48)는 지난 13년 동안 약 4억 8천만원을 성형수술 비용으로 사용했다. 그가 지금까지 받은 성형수술만 105번이다.

가장 최근 성형인 얼굴 주름 개선 시술을 지난달 13일에 진행한 레이첼은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노화의 외모를 피하고 싶다”며 “얼굴을 더욱 완벽하게 하기 위한 시도를 멈추지 않을 것이고 바비 룩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내가 역노화를 하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최근의 얼굴 주름개선 시술은 역노화를 확신하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세계에서 가장 성형적인 얼굴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레이첼. 이제 곧 50살이 되는 그는 “50은 새로운 30이라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이미 7가지 계획을 생각해놨다”고 밝혔다.

레이첼은 “난 젊어 보이는 비키니 몸매에 복근까지 있기 때문에 얼굴 역시 내 몸에 어울려야 한다”면서 “몸매는 좋은데 얼굴에 주름이 있다면 이상해보이므로 얼굴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레이첼은 올해만 벌써 6번의 성형 수술을 받았지만, 50번째 생일을 앞두고 더 많은 성형수술을 예약해놓은 상태다. 레이첼은 “내 목표는 살아있는 인간 바비인형으로 세계에서 가장 성형적인 얼굴이 되는 것”이라고 자신의 꿈을 전했다.

사진·영상=Caters Video/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