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산 넘어 산’…악어에 이어 들개 떼 마주친 임팔라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이 나빠도 이렇게 나쁠 수 있을까. 자신을 노리는 악어를 능숙하게 피한 임팔라는 곧장 배고픈 들개 떼를 마주쳤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의 아프리카 부시 캠프 측은 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들개 떼와 악어 사이에 갇힌 임팔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강물 위에 서 있는 임팔라를 악어 한 마리가 조심스럽게 탐색하는 모습이 담겼다. 얼굴을 물 밖으로 쭉 빼고 임팔라의 냄새를 맡던 악어는 이내 날카로운 이를 드러내며 임팔라의 목을 물려고 시도한다.

임팔라는 황급히 악어를 피해 도망가지만 강물 밖으로는 나가지 못한다. 강 바깥으로 들개 떼가 있었기 때문이다.

사파리 가이드이자 영상을 촬영한 카살레는 “들개 떼에게 쫓기던 임팔라가 강으로 도망쳤지만 안전함은 오래가지 않았다”면서 “강에는 악어가 포진해있었고, 자신의 영역으로 들어온 임팔라를 본 악어가 곧바로 임팔라에게 다가갔다”고 말했다.

임팔라는 물 속에 피신해있는 것 역시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는지 열심히 도망가기 시작한다. 악어는 도망가는 임팔라 뒤를 열심히 쫓아가며 사냥을 이어가려고 한다.

악어는 임팔라의 엉덩이를 물려고 하지만, 임팔라는 재빠르게 헤엄쳐 강 밖으로 도망치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임팔라는 들개 떼를 마주친다. 들개들은 떼로 임팔라에게 달려들었고, 악어가 있는 강으로 또다시 들어갈 수 없었던 임팔라는 들개 떼의 먹잇감이 되어버린다.

카살레는 “불쌍한 임팔라는 악어를 피해 달아났지만 끝내 자신의 운명을 강 밖에서 마주치고 말았다”며 “이 영상은 들개 떼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전문적인 사냥꾼인지를 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영상=African Bush Camps/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