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머리감기 30분, 빗질 15분···’, 30년간 한 번도 안 자른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년간 머리카락을 한 번도 자른적 없는 카우란(35) 이름의 인도여성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어릴 때 이후로, 30년간 단 한 번도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은 발빈더 카우르(35)란 이름의 인도 여성을 지난 27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마치 디즈니 영화 속 여주인공 ‘라푼젤(Rapunzel)‘이 실제 모습으로 환생한 듯, 그녀는 자신의 키만한 길이의 머리를 빗질하는 데만 15분이 걸린다고 한다.
 
영상 속엔 다양한 의상을 입은 그녀가 자신의 긴 머리카락을 두 손으로 잡고 길게 늘어뜨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녀는 자신의 모발이 더욱 건강하게 보일 수 있게 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끝 부분을 다듬는 것도 잊지 않고 있다. 덕분에 그녀는, 자신의 윤기 넘치는 모발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수천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그녀는 “사람들은 나를 진짜 라푼젤이라고 부른다”며 “어떻게 하면 자신처럼 건강한 머리카락을 기르고 유지할 수 있는지를 제일 많이 물어본다”고 말했다.
 
시크교도 집안 출신인 그녀는 “할머니와 아빠도 종교적인 관습으로 머리카락을 한 번도 자른적이 없다. 나도 그들처럼 기르고 싶었다”고 했다.
 
그녀는 모발을 건강하고 윤기있게 유지하기 위해 많은 야채를 먹고 고단백 식단을 따른다. 또한 아몬드, 코코넛, 올리브 오일을 혼합해 일주일에 두 번 모발 마사지를 하는 것을 잊지 않으며, 샴푸는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모발을 관리하기 위해 쓰는 돈은 한 달에 약 9만원 가량이나 된다고 한다.
 
물론 머리카락이 길어서 생기는 불편함도 적지 않다. 머리를 감는데 20~25분이 걸리고 심하게 엉켰을 경우 말리고 빗질하는 데만 15분 이상이 걸리기 때문이다.
 
그녀는 “자신의 긴 머리카락에 반해 결혼한 남편은 평생 내 모발을 아끼고 돌보겠다고 약속했다”며 “다행히 지금도 내 머리카락을 빗어주고 오일로 마사지해주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