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것”…‘평화의 소녀상’에서 침 뱉고 담배 피우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역 남쪽 광장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의자에 앉은 한 남성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주변에는 ‘소녀상의 곁에 앉아 소녀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라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고, 그 뒤로는 금연구역임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안산시청 홈페이지 시민의 소리 게시판, 독자 윤수연씨 제공]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역에서 한 남성이 ‘평화의 소녀상’ 의자에 앉아 담배를 피우고 침을 뱉었다는 내용의 글이 안산시청 홈페이지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안산시청 홈페이지 시민의 소리 게시판에는 “출근길에 모욕적인 일과 함께 큰 화가 났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의 글을 종합하면, 그는 출근하던 중 한 남성이 상록수역 남쪽 광장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의자에 앉아 담배를 피우고, 침을 뱉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에 글쓴이는 “법도 법이거니와 이런 비인간적인 행위에 너무 기분 나빴다”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평화의 소녀상이 수난을 겪는 건 이곳뿐만이 아니다. 지난 1월 대구 중구 2·28기념중앙공원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은 한 남성이 낙서로 훼손했으며, 2016년 서울 종로구 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은 한 여성이 망치로 내리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안신권 소장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세워진 소녀상을 모욕한다는 것은 살아계신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것과 같다”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부정하는 행동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세워놓은 조형물이다. 소녀상 옆에 놓인 빈 의자는 세상을 떠났거나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모든 피해자를 위한 자리다. 빈 의자에는 누구나 앉을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