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진 찍으려다 코끼리에게 얻어맞은 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끼리 사진을 찍으려던 한 학생이 코끼리가 휘두른 코에 얼굴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4일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는 지난달 13일 아프리카 잠비아의 한 사파리 보호구역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4~5명의 학생 무리가 코끼리를 구경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코끼리는 기다란 코를 뻗어 학생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학생들은 코끼리의 코를 쓰다듬으며 즐거워한다.

이 순간을 기념하려는 듯 한 여학생이 스마트폰을 들어 코끼리의 모습을 촬영하려고 한다. 그때, 갑자기 코끼리가 코를 휘두르며 학생의 스마트폰을 친다.

엄청난 세기에 학생은 스마트폰을 놓치며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다.

사람들이 놀라 정신없는 사이 코끼리는 땅에 떨어진 스마트폰을 가져가려고 하지만, 다행히 영상을 촬영하던 사람이 재빠르게 스마트폰을 주워든다.

코끼리에게 크게 얻어맞은 학생은 “코끼리가 우리에게 코를 내밀고 있을 때 우리는 코끼리를 쓰다듬으며 이 동물의 아름다움에 감탄하고 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코끼리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동물 중 하나였기 때문에 사진을 찍으려고 했다”면서 “그 순간 코끼리가 나를 향해 코를 휘둘렀고, 마치 10명이 나를 향해 주먹을 날리는 듯한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학생은 “내가 코끼리에게 맞았다는 사실을 완전히 인지하기까지 시간이 걸렸다”면서 “다행히 아프지 않았고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전히 코끼리가 좋다고 밝힌 학생은 “이 모든 상황이 영상으로 찍혔고, 사람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바이럴호그/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