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일본의 강제징용자 8000명 수장학살 사건 다룬 ‘우키시마호’ 포스터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키시마호’ 티저 포스터. [영화사 메이플러스 제공]
일제의 만행, 우키시마호 폭파 침몰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 영화 ‘우키시마호’가 일본 아베 총리를 전면에 내세운 티저 포스트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독도는 일본 땅이다, 위안부는 보상했다, 강제징용은 없었다, 생체실험은 증거가 없다, 그리고 우키시마호는 사고였다’와 같이 오랜 시간 반복된 일본 측의 파렴치한 주장들이 나열돼 있다.

영화는 우리나라 국민이 아직 잘 알지 못하는 조선인 수장학살사건의 한가운데 있는 ‘우키시마호’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일본의 계획을 고발한다.

절대로 진실을 밝힐 생각이 없는 듯 비열한 표정을 지은 일본 아베 총리의 표정은, 무역 보복을 일으킨 일본과 한국의 현재 관계가 맞물려 궁금케 한다.
▲ ‘우키시마호’ [영화사 메이플러스 제공]
1945년 8월 25일 부산항에 도착했어야 할 제1호 귀국선 우키시마호는 24일 대한해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침몰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사망자가 500여명이라고 밝혔을 뿐 정확한 탑승자 명단과 사고 경위를 공개하지 않았다. 사고 후 일본은 수년 동안 선체 인양과 유해 수색을 미루는 등 부실하게 대응했다.

뒤늦은 2014년, 일본 외무성 기록에 충격적 진실이 있었다. 우키시마호에 탑승한 인원이 애초 일본이 발표한 3700여명이 아니라 8000여명에 이른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지난 2016년에는 이 배에 폭발물이 실린 정황을 기록한 일본 방위청 문건이 드러났다.

영화 ‘우키시마호’는 1945년, 강제징용 조선인을 태운 일본 해군 수송선 우키시마호가 원인 모를 폭발로 침몰한 사건을 파헤친 다큐멘터리다. 9월 개봉 예정.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