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케어 박소연 대표 동물구조 현장 본 누리꾼들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5일 케어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21일 비 오는 새벽, 야산에서 3시간 잠복 끝에 개 도살장을 급습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공개됐다. [케어 유튜브 채널 캡처]
구조한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 근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케어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21일 비 오는 새벽, 야산에서 3시간 잠복 끝에 개 도살장을 급습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박소연 대표가 케어 활동가들과 함께 불법으로 개 도살이 이뤄지는 한 현장을 급습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 대표는 잔혹한 방법으로 개를 도살하던 남성을 향해 강하게 항의한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참혹한 장면에 안타까움과 분노를, 케어 활동가들을 향해서는 응원을 표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영상을 올린 의도가 궁금하다”, “박소연 대표를 믿을 수 없다”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소연 대표는 올 초 구조 동물들을 안락사하고 후원금 중 3300만원을 개인 소송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사용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5월 박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