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개월 아기 안은 채…다리 180도 찢어 트렁크 닫는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손에는 유모차, 다른 한 손에는 아이를 안고 있는 상황에서 차 트렁크를 닫아야 한다면? 러시아의 한 유명 인플루언서가 다리를 180도 찢어 발꿈치로 트렁크를 닫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졌다.

러시아에서 운동 회사를 운영하는 CEO이자 44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뜻하며 ‘파워블로거’나 수십만 명의 팔로워 수를 가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용자, 혹은 1인 방송 진행자들을 통칭하는 말)인 안나 칸유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영상 한 개를 게재했다.

영상에는 안나가 10개월 된 딸 지아를 안고 자동차 트렁크를 닫는 모습이 담겼다. 딸을 품에 안은 안나는 자동차 뒤로 돌아가 트렁크를 연다. 이어 유모차를 꺼낸 안나는 손으로 트렁크 문을 닫는 일반적인 방법 대신 특별한 방법을 선택한다. 바로 ‘발’로 트렁크를 닫는 것.

안나는 조심스럽게 한쪽 다리를 뻗더니 이내 180도 다리를 찢는다. 높은 하이힐을 신었지만 놀라운 균형감각을 선보인 안나는 뻗은 다리로 가볍게 트렁크를 닫는다.

영상은 130만 번 이상 조회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인상적이다”, “유연성이 대단하다”, “나도 도전해보고 싶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나의 놀라운 유연성에 감탄했다.

사진·영상=anna_kanyuk/인스타그램

영상부 seoultv@seoul.co.kr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Birthday girl, Wonder Woman mood🌟 Спасибо всем за поздравления, люблю всех💁🏽‍♀️✨

Анна Канюк(@anna_kanyuk)님의 공유 게시물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