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 황교안 대표, 의식 잃고 병원 긴급 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앞에서 ‘노숙 단식’을 해오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지난 20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 등을 내걸고 무기한 단식 투쟁을 선언한 지 8일 만이다.

황 대표는 이날 밤 11시 3분 의식을 잃고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그는 병원 후송 후 1시간 40여 분만인 28일 새벽 1시께 의식을 되찾고 일반 병실로 옮겨진 상태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의 곁을 지키던 부인이 의식을 잃은 모습을 발견하고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119 구조대가 도착했을 당시 의식은 저하됐으나 호흡은 있는 상태였다.
▲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황 대표는 병원에서 응급 처치를 받은 후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