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사고…2차례 굉음과 함께 검은연기 치솟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오후 1시 14분쯤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은 공장 발전 설비 내부에서 5분 차이를 두고 2차례 발생했으며 폭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치솟았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공장 직원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사고 발생했다
불이 나자 포스코 측은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16대와 소방대원 48명을 동원해 화재발생 20여분만에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민안전을 위해 여수와 광양을 오가는 이순신대교 통행을 1시간여동안 통제했다.

소방당국은 터미널66오일 온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유류배관 폭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유류 종류 및 저장량을 파악 중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광양제철소 사고와 관련해 정확한 인명 피해를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