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건물 앞 폐지에 불, 차량용 소화기로 진화한 시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웅씨가 지난 17일 오후 3시쯤 서울 서초구 한 건물 앞에 쌓인 폐지에 불인 난 것을 발견하고 차량용 소화기로 진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손웅씨]
건물 앞에 모아 놓은 폐지에 불이 붙은 것을 목격한 한 시민이 차량용 소화기를 이용해 화재를 초기 진화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7일 낮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인근 건물 앞 폐지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다. 인근에 있던 시민조차 불이 난 것을 눈치 채지 못한 상황. 불이 건물로 옮겨 붙으면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순간이었다.

불길이 강해지던 그때, 이곳을 지나던 승용차 한 대가 멈췄다. 차에서 내린 남성은 즉시 트렁크에서 휴대용 소화기를 꺼내 불을 끄기 시작했고, 곧 불길이 잡혔다. 이 남성은 손웅(32, 서울 양재동)씨였다.


손씨는 지난 20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아내와 함께 아이를 병원으로 데려가던 중 화재가 난 것을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드럼통에 무언가를 태우는 것으로 알았는데, 차를 세우고 보니 누군가 담배꽁초를 던져서 폐지에 불이 붙은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불이 건물로 번지기 전에 꺼야겠다는 생각뿐이었고, 차에 비치해 놓았던 소화기가 생각났다”며 “소화기 한 통을 다 써서 진화했는데 불이 재발화했다. 소화기를 찾기 위해 근처 건물로 뛰어 다녔지만, 모두 문이 닫혀 있었다”며 다급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인근에 있던 시민들이 화재 진압에 힘을 보탰다. 손씨는 “근처에 계시던 한 분은 소화기를 가지고 오셨고, 또 다른 한 분은 물을 가져와 불 끄는 것을 도와주셨다”며 “불이 완전히 진화된 것을 확인하고 현장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이날의 행동에 대해 “소방관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이 크다. 아버지께서는 평소 ‘목숨’을 강조하셨다. 초기 진화만 성공해도 인명피해든 재산피해든 막을 수 있다”며 “아버지가 하셨던 말씀이 생각나서 아무 망설임 없이 불을 껐다”고 말했다.

영상 제보 이유에 대해 김씨는 “차량 내 소화기 비치의 중요성을 알리고 싶었다”며 “차량에 소화기를 비치한다면, 대한민국이 조금 더 안전한 사회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