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패스추리tv]윤석열과 ‘대검의 부장들’이 하나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사 상가 추태는) 하나회 정치군인들이 국회의원 멱살을 잡은 86년 국방위 회식사건과 닮은 꼴”<20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검찰 내부 특정세력의 과거 하나회에 비견될 만한,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 작태”<23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 뒤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대검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감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과 전 대검 간부들을 ‘하나회’에 빗댄 프레임이 여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20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윤 총장이 상가 추태를 말리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이번 사건이 하나회 정치군인을 연상시킨다”고 공식논평 한 게 발단이 됐다.

이어 최강욱 비서관이 23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인턴증명서를 부정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된 뒤 낸 입장문에서 검찰에 대해 “과거 하나회에 비견될만한,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인 작태”라고 일갈했다.

이후 28일까지 트위터 등 SNS에선 ‘윤석열 사단’을 ‘하나회’에 빗댄 글들이 늘고 있다.
▲ 유튜브 패스추리tv 캡쳐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함께 전날까지 한 주 간 트위터에서의 하나회 키워드를 언급한 결과 홍 수석대변인 성명 다음날인 21일 688건으로 언급량이 증가했다. 이어 22일 93회, 23일 116회로 줄었지만 최강욱 비서관 발언이 나온 이튿날인 24일 325회로 다시 늘었다. 이어 25일 214회, 26일 30회, 27일 25회를 기록 중이다.

하나회는 1963년 전두환을 중심으로 육사 11기 출신들이 조직한신군부 세력의 근간이 된 군내 사조직이다. 문민정부 김영삼 대통령이 취임 직후 하나회 해체를 단행했다.

현재 검찰의 ‘윤석열 사단’을 하나회로 비약시키는데 장애물을 만든 장본인은 현 정권이란 점은 공교로운 측면으로 꼽힌다. 윤 총장이 현직 검찰총장인데다, 윤 총장과 친하다고 점찍힌 ‘검사들’ 역시 대검 간부들로 공직을 수행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조직’이 아니라 ‘공조직’의 요건을 갖췄기 때문이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