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신문 탐사기획] 법에 가려진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탐사기획부는 가난이 또 다른 형벌로 작동하는 사법제도의 구조를 쫓았습니다. 사회적 약자와 저소득층들이 처한 법의 현실과 가난과 범죄가 되풀이 되는 악순환의 구조를 함께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모두 7회에 걸쳐 엄벌주의 형사절차 이면에 팽배한 사법 불신과 약자들이 맞닥트린 사법 권력의 두 얼굴을 들추고자 합니다.

▲ 서울신문 탐사기획부는 가난이 또 다른 형벌로 작동하는 사법제도의 구조를 쫓았습니다. 사회적 약자와 저소득층들이 처한 법의 현실과 가난과 범죄가 되풀이 되는 악순환의 구조를 함께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모두 7회에 걸쳐 엄벌주의 형사절차 이면에 팽배한 사법 불신과 약자들이 맞닥트린 사법 권력의 두 얼굴을 들추고자 합니다.
탐사기획부 tams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