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드림즈’ 유민호 선수가 뽑은 ‘외모 순위 1위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토브리그’ 시즌2요? 같은 출연진과 제작진 분들이라면 당연히 출연 생각이 있죠”

화제 속에 막을 내린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의 꽃미남 투수 유민호 역할을 맡아 연기한 신인 배우 채종협은 “첫 TV 드라마 데뷔작에 이렇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서 얼떨떨하다”면서 “대사 뿐만 아니라 행동도 섬세하게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모델 출신으로 주로 웹드라마에 출연했던 그는 TV 드라마 연기가 이번이 처음이다.

‘스토브리그’가 높은 시청률로 종영하며 큰 관심을 받은 만큼 ‘시즌2’의 제작에 많은 관심이 쏠리는 것도 사실. 그는 “같은 출연진과 제작진 분들이 함께 하시고, 저한테 캐스팅 제의가 온다면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들끼리 촬영하다가 ‘시즌2’가 나온다면 어떨까?”라는 이야기를 해본적이 있다”고 말했다.

남아프리공화국에서 유학 생활을 하다가 모델 일을 처음 시작한 그는 한국에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연기가 생각할 것이나 공부할 것도 많은데, 그런 쪽에 좀더 끌린다는 것을 깨닫고 나서 모델보다 연기에 더 흥미가 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토브리그’를 촬영하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으로 처음 캐스팅된 순간을 꼽았다. 그는 “최종 오디션 합격 통보를 받고 나서 펑펑 울었다”면서 “그때 커피숍에 있었는데, 혼자 영화 한편을 찍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채종협에게 유민호란 잊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이어진 캐릭터 과몰입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모 순위는 팀내 3위”라고 밝히는 등 입담을 뽐냈다.

그는 ‘드림즈’의 유망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던 그는 “‘드림즈’는 최고의 팀이다. 열정만큼은 꼴찌가 아니기 때문”이라면서 “선배님들이 다 좋다”면서 해맑게 웃었다.

그는 팀내에서 가장 의지했던 사람은 양원섭 스카우트 팀장을 꼽았다. 그는 “양 팀장님은 제가 힘들 때 많이 토닥여 주시고 보듬어주신 분으로 꼭 보답하고 싶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두기 선수에게는 우직함과 묵직함을, 길창주 선수애게는 영어를 배우고 싶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