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선 넘는 일요일] 화려한 연예인들부터 평범한 일반인들까지… ‘선데이 서울’의 다양한 표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8년 창간하여 1991년까지 무려 1192호를 발간하며 폐간된 서울신문의 주간잡지 ‘선데이 서울’. 화려한 연예인부터 일반 직장의 소문난 미녀까지 총출동했다는 ‘선데이 서울’의 표지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
▲ 선데이서울 제355호(1975년 8월 17일자) 표지 모델 배우 윤정희
1968년 9월 22일 등장했던 첫 표지 모델 ‘미스 조흥은행’ 이영임 씨를 필두로, 초기 ‘선데이 서울’의 표지 모델은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 여성들이 주로 등장했다.

당시 잡지에서 유명 연예인을 내세우는 일반적인 방식과는 달리 일반인을 모델로 내세웠다는 점은 꽤 흥미롭다. 실제로 1970년대 초까지 등장했던 선데이 서울의 표지 모델은 은행원·역무원·경리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일반 여성들로 대부분 이루어졌으며 직장 단위로 표지 모델 선발 대회를 열 정도로 표지 모델에 대한 당시 독자들의 관심은 매우 뜨거웠다.

‘선데이 서울’이 성인용 주간잡지이니만큼 대부분의 표지 모델은 여성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특집 편’에서만큼은 독특한 표지가 다소 등장했다는 점 또한 흥미롭다. 1974년 제10회 서독월드컵에서 민병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경기 장면이 표지로 등장했던 제292호, 서울과 부산서 공연한 <도쿄시티발레단>의 ‘잠자는 숲속의 미녀’가 등장했던 제293호를 살펴보더라도 기존의 여성 모델을 내세웠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새로운 표지를 연출하려던 의도가 가히 파격적이다.

한편 1988년 3월 지령 1천 호를 맞이한 ‘선데이 서울’은 그때까지 나온 모델 수가 수백 여명에 이를 정도로 다양한 모델들이 등장했으며, 잡지 모델이라면 ‘유명인’을 써야 한다는 편견을 바꿔버린 새로운 잡지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글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영상 임승범 인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