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EBS, 故박환성·김광일 피디 유작 ‘야수의 방주’ 14일 방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 김광일 PD 생전 모습(사진=EBS제공)
EBS는 2017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촬영 중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박환성 감독과 김광일 PD의 3주기를 맞아 유작 <야수의 방주>를 14일 다큐프라임에서 방송한다.

14일에는 고 박환성 감독이 5년여에 걸쳐 촬영한 유작 <야수의 방주>가 방송되며, 15일 수요일에는 <말라위 물위의 전쟁-1부 제왕의 추락(2009년)>이 방송된다. 특히 이 작품은 고 박환성 감독이 <EBS 다큐프라임>과 인연을 맺은 작품으로 한국독립PD 최우수상과 제22회 한국PD대상 독립제작부문 작품상을 수상한 수작이다

고 박환성 감독의 유작을 제작한 염상섭 PD는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함께 촬영했던 김광일 PD도 돌아가셨기에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었다. 고시원 방 하나를 빌려 먹고 자는 시간 말고는 촬영본에만 집중했다”며 “그가 무엇을 고민했고, 무엇을 보았고, 무엇을 들었고, 무엇을 말하려 했는지 알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고 박환성 감독의 첫 작품이 ‘솔개‘였고 본인이 있던 회사에 왔을 때도 첫 작품에 대해 ‘조금’ 참견했던 기억이 남아 있다”며 “의도치 않게 그의 첫 작품과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 고 박환성 감독 생전 모습(사진=EBS제공)
한국독립PD협회 등은 두 독립PD의 죽음이 열악한 제작환경과 방송사의 불공정 계약 때문이라고 비판해 왔다. 지난 4~5월 김유열 EBS 부사장이 두 PD의 묘소를 참배하고 추모 특집 주간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EBS의 사과를 공식 수용했다.

글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영상=EBS 다큐프라임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