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둘째이모 김다비 “내 인기비결은 인싸력과 루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요계는 물론 CF계에서도 각광받고 있는 둘째이모 김다비가 자신의 인기 비결은 “인싸력과 루즈”라고 밝혔다.

가수 데뷔 이후 처음으로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 인터뷰를 가진 김다비는 자신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전국에 조카들을 거느린 인맥”이라면서 “김연자, 김범룡, 장윤정 등 선배 가수는 물론 오마이걸, 홍진영 등 가수 조카들이 많이 도와주고 있다”고 말했다.
빠른 1945년생으로 오리백숙집을 운영하다 지난 5월 1일 근로자의 날 ‘주라주라’로 데뷔한 김다비는 친근한 외모와 개성있는 패션 센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는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치아에 묻어있는 빨간 루즈”를 꼽기도 했다.

‘주라주라’ 김다비의 조카인 김신영이 작곡하고 스타 작곡가 도코가 작곡한 댄스트롯. 직장인들의 마음을 찰떡같이 대변한 유쾌한 가사와 신나는 리듬으로 트로트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직장인들의 캐롤송’으로 각광받고 있다.

김다비는 ‘주라주라’의 인기 비결에 대해 “직장인들의 고충을 이모가 대신 노래로 표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님한테 직접 고충을 이야기하면 찍힐 수도 있고 분위기가 어색해질 수도 있지만, 회식자리에서 노래로 흥겹게 풀어보자는 취지의 곡”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화장품 및 정부 광고는 물론 햄버거 CF 등 광고 모델로도 각광받고 있는 김다비는 “막걸리와 맥주 CF가 욕심난다”면서 “특히 맥주 CF는 동시 녹음이 따로 필요없을 정도로 자신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다비 이모가 함께 듀엣 해보고 싶은 가수 조카, 다비 이모가 찍은 ‘미스터트롯’ 투픽, 통찰력이 담긴 인생 철학과 ‘장안의 화제’ 가짜 두성 쓰는 법을 공개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스트레스 확 날리는 둘째이모 김다비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유튜브 채널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