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호영 “적과 내통” vs 박지원 “나는 대한민국 국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적과 내통’ 발언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박 후보자의 지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은 대한민국을 최전선에서 지키는 정보기관인데, 내통하는 사람을 임명한 것은 그 개념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는 표현을 썼다.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청문회에서도 주 원내대표는 ‘적과 내통’ 발언을 철회하지 않았다. 그는 박 후보자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대화를 해 나가야 한다”는 발언과 관련해 “북한과 물꼬 트는 게 국정원 역할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또 “국가정보기관간 교류·협력이 대단히 중요한데 미국 CIA 등이 (박 후보자가) 북한에 정보를 넘긴다고 판단하면 중요한 정보들이 끊길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발끈하며 “그렇지 않다. 내가가 취임하진 않았지만 이미 미 CIA 등 각국 정보기관에서 상당히 좋은 메시지가 오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나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주 원내대표만 대한민국 국민이냐? 내가 아는 걸 어떻게 다 북한에 보고하냐”고 되물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장민주 인턴 goodgoo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