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제동장치 풀린 차 세워 두 아이 구한 울주 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정훈씨가 지난 14일 10시 삼남면 한 교차로에서 제동장치가 풀린 채 굴러가는 승용차 발견 후 즉시 뛰어가는 모습. [사진제공: 에스테크]
최근 울산의 한 도로에서 제동장치가 풀린 승용차를 세워 화제가 된 인물이 있습니다. 울주군 삼남면에서 카센터를 운영하는 신정훈(32)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출근길 운전 중이던 신씨는 지난 14일 10시 삼남면 한 교차로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때 그의 눈에 교차로를 가로질러 굴러가는 승용차 한 대가 들어왔습니다. 당시 운전석은 비어 있었고, 차 안에는 어린 아이 둘이 타고 있었습니다.


차량 이동이 많은 6차선 도로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 신호 대기 중이던 신씨는 곧바로 차에서 내려 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굴러가던 차 문을 열고 올라타 브레이크를 밟아 멈춰 세웠습니다.

신씨는 27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차 안에 아이들이 울고 있는 것을 보고 저도 모르게 뛰어가서 차를 세웠다. 정신이 없어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기어가 중립 상태였던 것 같다”며 “애들이 안 다쳐서 천만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 울주군은 제동장치가 풀린 차를 멈추게 해 두 아이를 구한 신정훈씨(가운데)에게 ‘용감한 울주군민 감사패’를 지난 24일 수여했다. 사진 좌측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신정훈씨, 그의 아내 김시진씨. [사진제공=울산 울주군]
신씨의 사연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많은 사람의 응원이 쏟아졌습니다. 지난 24일에는 울주군으로부터 ‘용감한 울주군민 감사패’까지 받았습니다. 이에 신씨는 “별일도 아닌데… 칭찬 받으니까 기분은 좋더라”며 수줍게 웃었습니다.

그럼에도 신씨의 마음은 편치 않다고 합니다. 사고 차주를 비방하는 반응 때문이었습니다. 그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는 건데, 댓글 보니까 차주분이 욕을 너무 많이 먹고 있더라. 다들 할 수 있는 실수이니, 이해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부탁의 말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