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3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각종 논란에 휩싸인 변 후보자를 ‘낙마 1순위’로 정조준한 야당과 ‘정치공세를 차단하겠다’는 여당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구의역 김군’ 발언이나 SH·LH 사장 시절 낙하산 채용 의혹 등 이미 드러난 논란만으로도 장관 자격을 잃었다며 변 후보자의 사퇴를 강하게 압박할 예정이다.

변 후보자는 지난 2016년 발생한 구의역 사고에 대해 “정말 아무것도 아닌 일인데 걔만 조금만 신경 썼었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는데 이만큼 된 거잖아요”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나 구설에 올랐다.

SH에 채용된 1급 전문가 대부분이 변 후보자와 인연이 있는 인물이라는 의혹과 자녀의 입시활동과 관련된 의혹도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2020.12.22/뉴스1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LH·SH 사장을 역임한 변 후보자의 전문성을 부각하는 등 정책 검증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대구경북에선 김해공항 확장안 백지화와 가덕 신공항에 대한 변 후보자의 답변이 최대 관심사다.

앞서 변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 자료를 통해 “총리실의 검증 결과를 존중하며 수용해야 한다”고 답한 바 있다.

다만 가덕 신공항과 대구경북통합신공항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가덕도 신공항 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답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소셜미디어랩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