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탈길 주정차 사고 날 뻔...온몸으로 택시 막아선 경찰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탈길 주정차 사고가 일어날 뻔한 위험천만한 상황을 경찰관들이 온몸으로 막아냈다.

2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0분쯤 부산 해운대구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1기동대 소속 이원빈 경사와 김창환 순경은 택시 한 대가 비상등을 켜고 비탈길을 내려오는 광경을 포착했다. 두 경찰관은 택시로 다가가 문을 두드려봤지만 아무 반응이 없었다. 택시 바로 앞에는 횡단보도와 교차로가 있어 조금만 더 내려가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 비탈길을 타고 내려오는 택시를 막아선 이원빈 경사와 김창환 순경.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급한 마음에 두 경찰관은 점점 가속이 붙던 택시를 온몸으로 막아섰다. 이원빈 경사는 택시 안이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 김창환 순경이 차를 막는 동안 차 문을 열어 택시를 세웠다. 택시는 기사가 실수로 변속기를 주행상태에 놓고 자리를 비운 사이 비탈길을 타고 내려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가 내리막길을 타고 20여 미터를 주행했다”며 “횡단보도와 교차로를 5m 정도 남겨놓고 경찰관들이 신속 대응해 사고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