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한국 선박, 이란에 나포…청해부대 긴급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가 4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됐다.

이날 이란 혁명수비대는 ‘한국케미’를 나포하는 과정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며 “해당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제를 반복적으로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헬기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에는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소형 고속정이 한국 선박에 가까이 접근하는 장면이 담겼다.

현재 한국 선박은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구에 억류된 상태다.
▲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소형 고속정이 한국 선박에 가까이 접근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한국케미’ 선사 디엠쉽핑에 따르면, 이 배에는 한국 선원 5명을 포함해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모두 20명이 승선한 걸로 알려졌다.

선사는 “선장은 15년 경력을 가진 베테랑”이라며 “해양오염을 일으킬 이유도, 가능성도 없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이란에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하고, 청해부대 소속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 인근으로 급파했다. 청해부대는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부터 임무에 돌입했다.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장민주 인턴 goodgoo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