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별별영상] 폭설에 후륜구동 차량 타면 안 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갑자기 내린 폭설로 모든 차량이 곤혹을 치렀지만, 특히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들이 여럿 올라왔다. 일각에서는 강남 지역 도로가 폭설에 약한 까닭은 후륜구동 고급 세단 때문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 후륜 수입차가 눈으로 얼어붙은 언덕길을 겨우 올라가고 있다. 독자제공.
후륜구동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렉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가 선호한다. 고속주행 안정성, 코너링, 승차감 등이 우수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겨울철 언덕을 만나면 옴짝달싹 못하는 게 현실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스노우 타이어를 쓰게 되면 눈길 미끄러움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다”라면서 “눈이 올 때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의 운용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