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호영 “北, 핵무력 기반 통일 위협하는데… 대통령은 무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속 빈 강정” 文대통령 신년사 비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신년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크게 실망하는 것 같다. 대통령의 비겁한 침묵, 비겁한 외면, 이제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화상원내대책회의에서 “속 빈 강정과 같은 신년사에 큰 실망과 유감을 감출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의무는 국가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북한이) 지금까지는 비핵화를 외치고 핵무기는 대한민국을 향해서 쓰는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이제는 김정은이 노골적으로 핵무력을 기반으로 통일하겠다고까지 위협한다. 그런데 여기에 관해서 대통령은 아무런 반응이나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북한의 노골적인 핵위협에 당당히 맞서 비판하기는커녕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외면하고 회피하는 모습에 국민들은 큰 실망과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북한의 핵위협, 안보위협에 대해서 연초에 대통령께서 국민들에게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주호영(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배 정책위의장, 주 원내대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중대재해기업처벌법과 관련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입법폭주가 온갖 부작용을 낳았지만, 아직 제대로 된 문제인식과 반성이 없다”며 “지금이라도 입법된 법 중 문제가 있는 것은 진솔하게 사과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