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감사했습니다” 경찰에게 배달된 뜻밖의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남문지구대 순14’

지난달 24일 제주동부경찰서 남문지구대로 소포 하나가 도착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과자와 손 글씨로 쓴 메모 한 장이 들어 있는 박스의 수신자는 ‘남문지구대 순14’였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지난달 17일 제주도에는 강풍을 동반한 폭설이 내려 도로 위에 시민들의 발이 묶이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80대 시부모님을 모시고 제주도로 효도여행을 왔던 A씨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A씨는 렌터카를 이용해 숙소로 이동하던 중 눈길에 막혀 옴짝달싹 못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는 연로하신 시부모님과 함께 추위 속에서 3시간 가까이 떨고 있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차에는 연료도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순찰근무 중이던 남문지구대 소속 강태문(53) 경위와 이효민(30) 순경이 건입동 거로사거리 인근에서 A씨 일행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우선 A씨의 렌터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뒤, 오랜 시간 추위에 떨었을 노부부와 A씨를 순찰차에 태워 파출소로 이동했습니다.

지구대에 도착한 경찰은 A씨 일행에게 따뜻한 차를 건네며 안정을 취하게 했습니다. 이어 바로 숙소로 돌아갈 수 없는 일행을 위해 잠시 머물 수 있는 인근 호텔로 안내했습니다. 이때, A씨 일행이 탄 순찰차 번호가 ‘14’였습니다.

순찰차에 적힌 번호를 기억하고 있던 A씨가 여행을 마친 뒤 고마운 마음을 소포에 담아 전달한 겁니다. A씨가 꾹꾹 눌러쓴 글은 “2월 17일, 밤 10시경 도움받은 80대 부부와 며느리입니다. 그날의 고마움을 이렇게라도 보답하고 싶어 보내드려요. 정말 감사했습니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뜻밖의 선물을 받은 경찰의 마음도 따뜻해졌습니다. 이효민 순경은 “일상적으로 제가 하는 일에 특별한 의미를 더해주셔서 오히려 저희가 감사하다”며 “건강하게 귀가하신 것만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