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돼지 40마리 실린 트럭 화재 잡은 과학수사대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경상남도경찰청 제공
돼지를 싣고 요금소에 진입한 화물트럭에서 불이 나자 즉시 화재를 진압한 경찰관들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25일 오전 11시 40분, 경상남도경찰청 과학수사과 과학수사대 광역3팀 김순철, 문배영 경위와 장재호 검시조사관이 탄 차가 진주 고속도로 요금소에 들어섰습니다. 이후 이들은 바로 앞 화물트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일행은 사천에 있는 사건현장 감식을 마치고 경상남도경찰청으로 돌아가는 중이었습니다.


화재사고임을 직감한 수사대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목격 즉시 모두 차에서 뛰어내렸습니다. 차에 비치된 소화기와 요금소에 준비되어 있던 소화기 등 총 5개의 소화기를 찾아 5분여 만에 초기 진화에 성공했습니다.

당시 트럭 화물칸에는 돼지 40마리가 실려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요금소 바로 옆에서 화재가 발생했기에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경찰관들의 신속한 대처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김순철 경위는 “불이 난 것을 보고, 그냥 뛰쳐나가서 진화했다. 당시에는 아무 생각 없이 불이다, 꺼야 한다, 그 생각밖에 없었다”며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화물트럭 운전기사 백길수(63)씨는 “요금을 내고 출발하려는데 갑자기 시동이 꺼졌다”며 “차를 점검하기 위해 내렸는데, 뒤에 있던 경찰관들이 차 엔진에서 연기가 난다고 말해준 뒤 초동진화를 해주셨다. 너무 고마워서 식사라도 대접하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