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단독] 용감한 형제 “브레이브걸스 신곡 자신있다...새 앨범 작업 거의 끝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대표이자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신곡 작업은 거의 끝났고 최대한 빨리 컴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감한 형제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후속 앨범 타이틀곡 작업은 거의 끝났고, 앨범 수록곡들도 준비가 많이 돼있다”면서 “신곡에 대한 부담은 없고, 기대하셔도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그는 “녹음 상황을 보고 정확한 일자가 정해지겠지만, 신곡에 대해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컴백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는 4년전 발표한 ‘롤린’의 유튜브 댓글 모음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역주행해 가요계의 각종 음원 차트를 석권했다. 특히 해체를 결심한 다음날 화제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일약 ‘가요계의 신데렐라’에 등극했다.

그동안 브레이브걸스의 군부대 공연을 모두 모니터했다고 처음 털어놓은 그는 “영상을 볼 때마다 이 친구들이 짜증내면서 하기 싫어하는 표정은 없고 항상 즐기면서 하더라”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열기가 뜨거워지고 열광하는 걸 보고 언젠가는 대중들이 알아주고 실력을 인정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롤린’의 작곡자이자 제작자이기도 한 용감한 형제는 “국민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결과이기에 하루하루 감사하면서 살고 있다”면서 “책임감도 더 막중해지는 것 같고, 꿈같은 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브레이브걸스의 장점에 대해 “연예인이지만, 순수함이 있는 착한 친구들”이라면서 “다른 가수들의 가이드 보컬을 자처할 정도로 노래에 대한 열정이 뛰어난 것이 가수로서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브레이브걸스와 용감한 형제의 밀착 인터뷰가 공개됩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김민지, 문성호 기자, 장민주 인턴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