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모저모] ‘얼짱’ 차유람 vs ‘몸짱’ 자넷 리 대결 ‘후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 열린 여자 프로 포켓볼 인비테셔널 예선 경기 현장. 경기가 열린 센티널시티 분수광장에는 ‘얼짱소녀’ 차유람과 ‘검은독거미’ 자넷 리와의 재대결 여부로 일찍부터 많은 관중들이 모였다.

현장은 경기장이 분리되지 않은 ‘광장’이라 지나가는 사람들과 행사 진행 스탭들과의 마찰도 종종 볼 수 있었다. 또한 자넷 리와 차유람을 알아보면서도 경기 규칙을 몰라 서로에게 물어보며 답답해 하는 사람들도 보였다.

이날 경기에서 차유람은 샤넬 로레인(괌)을 4-1로 꺾고 지난 2월 14일 미국 출국 이후 국내에서 첫 승을 올렸다.

관객들 “너무 예뻐요” “한번만 봐주세요”

‘얼짱 당구소녀’의 인기는 대단했다. 다른 경기에 비해 차유람의 경기에는 정작 공이 구르는 모습을 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팬들이 몰렸다.

관객들은 선수들의 집중을 위해 큐를 잡는 순간에는 조용했지만 잠시라도 경기가 멈추면 “예뻐요”라는 소리가 곳곳에서 터졌다. 사진을 찍기 위해 팬들은 차유람의 대기석쪽에 집중적으로 몰리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도 역시 ‘얼짱’ 외모로 주목받았지만 정작 차유람 본인은 “남자친구는 아직 때가 아닌 것 같다”며 “사생활에 신경쓰기 보다는 좀 더 성숙해진 기량을 갖춰야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또 자넷 리와의 재대결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결승에서 만나려면) 내가 잘하면 된다. 하지만 실력이 많이 부족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디지털콘텐츠팀

글 :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영상 :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