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터뷰] 외국인 ‘첫 교생’ 마크 토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헬로우! 수업 시작해도 되죠?”

한국 학생들 앞에서 수업을 진행하는 영국인 교생 마크 토마스(29). ‘국내 최초의 외국인 교생’이라는 기록을 남기며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그를 만났다.

서울 전동중학교에서 지난 2일부터 한달 일정의 교생 생활을 하고 있는 그는 이미 한국 학교에 완전히 적응한 듯 했다. “선생님은 왜 맨날 늦어요?” 라며 장난을 거는 학생들에게 “내가 언제 늦었는데?”라고 받아칠 만큼 여유도 생겼다. 아직은 조금 어눌한 한국어지만 “여러분 조용히 해”라며 학생들을 집중시키는 모습은 한국 선생님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친구들을 따라 여행 왔다가 한국이 좋아져서 아예 눌러앉은 그는 이곳에서 선생님이 되려고 한 이유를 묻자 “영국에서보다 한국에서 가르치는 일에 더 마음이 끌렸다.”고 말했다.

2002년에 와서 5년째 한국 생활을 하고 있는 그는 “사람들이 모두 좋고 한국 문화도 좋아한다.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며 한국 생활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처음에는 음식을 다 같이 떠먹는 찌개문화가 어색했었다. 여러 사람이 같이 가는 대중목욕탕은 아직도 어렵다.”며 적응하기 어려운 문화적인 차이도 있음을 밝혔다.

자신에 대한 질문에는 수줍어하던 그가 학생들에 대해 묻자 기다렸다는 듯이 이야기를 쏟아냈다. 그는 “처음에는 수업시간에 무척 소란스러워서 통제가 되지 않았다.”며 힘들었던 기억을 먼저 꺼내놨다. 그러나 곧이어 “이제는 괜찮다. 친해져서 힘들었던 것들은 다 잊어버렸다. 교생 실습이 끝나면 많이 아쉬울 것 같다.”며 짧은 시간에 많이 가까워진 학생들과의 관계를 말했다.

끝으로 어떤 선생님이 되고 싶은지 묻자 “친구처럼 편안한 선생님이 되고 싶다.”는 각오를 밝히며 수줍게 웃었다.

외국인 교생에 대한 주변의 평가는 어떨까.

그가 담당하고 있는 1학년 2반 학생들은 “멋있어요, 너무 인자해요”라고 입을 모으며 그의 영국 신사다운 성품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고 함께 교생 실습중인 김유라(24) 씨는 “외국인이라 학생들이 오히려 더 잘 따른다.”며 부러워했다.

한편 그의 지도교사인 장윤숙 선생님은 “무척 잘하고 있다.”며 칭찬하면서도 “흔히 쓰이는 한자를 몰라 수업이 끊길 때도 있다.”며 보완해야 할 점을 지적했다.

인터뷰가 끝나자 언론에 내내 시달렸을 그가 “오늘 너무 수고하셨습니다” 라며 오히려 먼저 인사를 건내는 모습에서 친절한 예비 선생님을 느낄 수 있었다.

디지털콘텐츠팀

글 :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