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피오나공주’ 카메론 디아즈 방한 “헬로! 코리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섹시스타’ 카메론 디아즈가 한국땅을 밟았다. 29일 밤 11시 5분 전용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다. 영화 ‘슈렉3’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방문한 디아즈는 공항에 마중나온 한국팬을 향해 100만달러 짜리 미소를 지어보이며 “헬로”라고 짧게 인사했다.

제작자 제프리 카젠버그와 감독 크린스 밀러, 프로듀서 아론 워너와 함께 방한한 디아즈는 도착한지 40여분이 지난 11시 45분께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일본을 경유하는 피곤한 일정에도 불구 디아즈는 특유의 환한 미소를 잃지 않으며 환영하는 팬들에게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이날 디아즈의 입국은 비밀리에 진행됐다. 도착시간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은채 비공개로 들어왔다. 10여명의 기자와 20여명의 팬들은 밤 10시 이후 부터 2시간 이상 기다렸고, 자정이 다 돼서야 그녀 모습을 담을 수 있었다. 옷차림은 할리우드 톱스타 답지 않게 수수했다. 검은색 스키니진 위에 호피무늬 브라우스를 입었고, 그 위에 청자켓을 걸쳤다.

자정을 넘긴 12시 10분께 디아즈는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공항 게이트를 빠져 나갔다. 잠시후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은색 벤츠 승용차에 올라탄 디아즈는 마지막까지 손을 흔들며 환호에 답했다. 디아즈가 향한 곳은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신라호텔. 숙소로 향하는 동안 차안에서 눈을 붙이며 잠을 요청하기도 했다.

신라호텔에 짐을 푼 디아즈는 30일 오전 11시 ‘슈렉 3’에 관련된 공식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디아즈는 영화 ‘슈렉 3’에서 전편과 동일하게 피오나 공주의 ‘목소리’를 열연했다. 한국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포츠서울닷컴 임근호·탁진현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