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병역특례비리 의혹’ 싸이 검찰 출두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역특례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싸이(30. 본명 박재상)가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출두했다.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변호사와 함께 굳은 표정으로 검찰청에 나타난 싸이는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짧은 말을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부실근무한 것이 사실인가”, “작은 아버지와 관계있는 회사가 맞는가” 등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체 답변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싸이가 산업기능요원 근무 당시 부실근무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병역특례와 관련한 금품이 오갔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글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