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패리스 힐튼 “비빔밥이 제일 좋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7일 방한한 세계적인 호텔 체인점 힐튼가의 상속녀 패리스 힐튼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세계적인 패션 아이콘인 그녀는 가수, 영화배우, 모델, 그리고 향수제작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톱스타다. 하지만 가는 곳마다 각종 스캔들을 일으켜 할리우드의 이슈 메이커가 된 그녀!

사생활을 과도하게 노출시키는 파파라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들도 전문성을 갖고 일하는 사람들이고 유명인사라면 피하려 해도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나는 나대로 내 삶을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방문이 처음인 그녀는 “호텔에서 바라본 서울은 자연과 도심이 잘 어울어져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며 “시간이 생기면 고궁과 애견샾이 즐비한 거리를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음식 중 가장 좋아하는 음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비빔밥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다.”며 “가기전에 비빔밥을 꼭 다시 먹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여성의 패션스타일에 대해서는 “쿨 스타일”이라고 답하며 “어제 한복 디자이너가 선물한 핑크색 한복을 입어보았는데 정말 예뻤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패리스 힐튼은 4박 5일간의 내한 일정을 마치고 11일 출국할 예정이다.

글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영상 /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