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임채진 검찰총장 후보등 삼성떡값 수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12일 서울 제기동성당에서 삼성비리 관련 제3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용철변호사가 작성한 문건을 사제단 전종훈 대표신부가 읽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임채진 검찰총장 내정자, 이귀남 대검 중수부장, 이종백 국가청렴위원장 등 3명이 삼서의 ‘떡값 리스트’에 포함돼 있다.”고 밝히고 “제진훈 제일모직 대표이사, 이우희 삼성구조조정본부 인사팀장 등이 이들의 관리담당자였다.”고 주장했다.

사제단은 “검찰이 뇌물을 받은 검사 명단만을 재촉할 뿐 이렇다할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오늘 명단을 공개하는 것은 삼성 비자금 문제를 검찰의 뇌물수수 사건으로 몰고 가려는 옳지 못한 방향에 대한 꾸짖음”이라고 강조했다. 또 명단의 일부만을 밝히는 것에 대해서는 “검찰 스스로 진실 규명의 본분을 되찾도록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제단은 이날 2005년 삼성구조조정본부가 작성한 4페이지 분량의 문건을 공개하면서 “이 문건에는 1994년부터 1999년까지 이재용 전무의 유가증권 취득 일자별 현황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