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빈 소년합창단 모자원 방문… ‘아쉬운 선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 소년합창단’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영락모자원(母子院)을 찾아 ‘미니콘서트’를 열었다.

합창단은 이날 모자원에서 생활하는 어머니와 아이들을 비롯해 여성복지연합 산하 6개 모자원의 아이들과 인근 주민들까지 약 8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총 3곡을 들려줬다. 공연장이 아닌 조그만 예배실에서 열린 무대였지만 합창단은 명성에 걸맞는 실력을 선보였다.

“한국에서는 역시 아리랑이 최고!”

합창단은 오스트리아 민요 ‘마굿간문’(Stadltur)과 미국노래 ‘On a wonderful day’로 어린이들의 귀를 사로잡은 후 마지막곡으로 한국 민요 ‘아리랑’을 노래했다.

합창단원의 고운 목소리로 아리랑이 울려퍼지자 청중들은 ‘깜짝선물’을 받은 듯 반가워했다. 발음은 조금 서툴렀지만 아이들을 비롯한 청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기에는 충분했다.

합창단과 함께 모자원을 찾은 지휘자 요하네스 코발트(Johannes Kobald)는 “우리 합창단은 세계공연을 다니기 때문에 각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아리랑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오늘 공연이 문화혜택을 많이 받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모자원 방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름뿐인 친교시간, 아이들보다 홍보가 우선?

그러나 합창단의 모자원 방문은 공연이 기대보다 짧았던 데다가 아이들과의 친교 시간도 부족해 아쉬움을 남겼다.

기획사측은 당초 공연 후 합창단원들과 아이들의 친교를 위한 다과회를 기획했으나 세계적인 합창단의 ‘내한 선행’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몰려든 아이들의 수에 비해 준비된 공간은 턱없이 좁았다. 또 아이들과의 만남보다 취재진의 촬영과 인터뷰에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합창단의 태도도 빈축을 샀다.

기대에 찼던 아이들이 변변한 기념촬영 한번 하지 못하고 돌아서자 일부에서는 공연을 앞두고 복지시설을 이용한 홍보성 이벤트가 아니냐는 불평도 나왔다. 공부방 아이들과 함께 모자원을 찾은 한 인솔교사는 “단 10분만에 끝난 공연도 아쉬웠고 이후 순서도 너무 혼잡했다.”며 불만을 털어놨다.

공연기획사 크레디아 관계자는 이같은 지적에 대해 “장소가 협소해 그렇게 보였던 것”이라며 “문화 혜택을 누리기 힘든 아이들을 위한 봉사의 의미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신년음악회에도 100여명을 초대했다.”며 다시한번 의미를 강조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