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昌, 자유신당 창당 “신보수 횃불 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주도하는 ‘자유신당’(가칭)이 10일 프레스센터에서 창당발기인 대회를 갖고 2월 1일을 목표로 본격적인 창당 작업에 들어갔다.

이날 발기인 대회에는 210명의 발기인 중 이 전 총재와 심대평 국민중심당 대표·김혁규 전 경남지사·탤런트 김성민 씨 등 196명이 참석했으며 창당작업을 주도했던 강삼재 단장이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추대됐다.

이 전 총재는 격려사를 통해 “기득권이나 연고에 얽매이지 않고 가치를 추구하면서 서로 경쟁하며 자기 쇄신을 하는 것이 바로 신보수”라고 언급,자유신당 창당이 신 자유주의 운동의 한 과정임을 부각시켰다.

이 전 총재는 영국의 법철학자 액튼경의 ”절대권력은 반드시 부패한다.”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보수내의 건전한 경쟁구도가 자유신당 창당의 중요한 역할임을 강조했다.이 전 총재는 “5년동안 집권하게 된 한나라당이 정권과 의회 권력을 독점하게 돼 자만에 빠진다면 국민들은 다시 진보의 운동에 눈을 돌릴 것”이라면서 “보수의 끊임없는 개혁을 위해 보수 안에 경쟁하고 견제,감시하는 기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창당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심 대표도 “집권여당이 될 한나라당의 잘된 정책은 적극 지지하고 잘못된 부분은 확실히 고쳐 나갈 것”이라고 이 전 총재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처럼 자유신당이 보수내 견제 세력의 필요성에 중점을 두는 이유는 대선을 통해 입증된 바와 같이 보수의 ‘파이’가 커졌다는 점과 자유신당이 한나라당의 유일한 대안 세력임을 부각시키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강 위원장은 “대통합민주신당이 신뢰를 많이 잃었고 한나라당의 독주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국민은 자연스럽게 대안 세력을 찾게 된다.”면서 자유신당이 대안세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주장했다.또 “충청에 기반을 둔 정당은 안되도록 하겠다.”라며 “제1야당을 목표로 하는 만큼 전략지역인 수도권에서 최소한 두 자릿수 이상의 의석을 차지하는 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전국정당으로서의 의지를 표명했다.

글 / 구동회기자 kugija@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