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지현 “’쌩얼’ 연기, 완전 후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아톤’ 정윤철 감독의 신작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기자시사회가 21일 서울 용산CGV에서 있었다.

전지현이 2년간의 공백을 깨고 골초와 원형탈모의 휴먼다큐 PD 송수정역으로 돌아왔다.

이날 시사회가 끝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녀는 “화장을 하지 않고 연기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완전 후회하고 있다.”고 웃으며 말한 후 “거짓없이 진심으로 다가갈 수 있었기 때문에 만족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평상시에도 메이크업에 무지해서 화장을 안하는 편”이라며 “영화를 보니 잘한 것 같다.”고 밝혔다.

’수퍼맨이었던 사나이’는 감동을 죽도록 싫어하는 휴먼다큐 PD(전지현)가 자신을 슈퍼맨이라고 믿고 이웃들을 도우며 사는 남자(황정민)를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31일 개봉 예정.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