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명박 정부 첫총리’ 한승수 공식 지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정부 첫 총리에 예상대로 한승수 유엔기후변화특사가 지명됐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28일 삼청동 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한승수씨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총리 후보자를 국민에게 직접 발표하는게 옳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한뒤 “잘 알려진대로 (한 후보자는) 주미 대사,재경원 부총리,유엔총회 의장,기후변화특사 등 다양한 경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한 후보가) 누구보다도 글로벌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해 미리 부탁을 드렸다.”고 지명 배경과 과정을 밝힌뒤 “(그를) 자원외교 적격자로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또 한 총리 후보자가 매우 화합적으로 일했기 때문에 화합을 추구하는 새 정부의 지향점에도 잘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이 당선인은 이어 “(그가) 내각을 화합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해서 일할수 있을 뿐 아니라 행정부와 의회가 화합·협력해 일하도록 하고 국가 품격을 높이는 한편 국제사회에서 더불어 함께 일해 나가는데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李당선인의 말대로 대통령 비서실장과 주미대사를 역임한 것을 비롯해 상공부·외교부·재경원 장관을 지냈고 13·15·16대 국회의원을 지내는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그러나 일각으로부터 1980년대 국보위에 관여함으로써 신군부에 협력했다는 비난을 듣기도 했다.

한 후보자의 인선에는 이같은 화려한 경력 외에 지역적으로 강원도(춘천),학교로는 연대 출신이라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이 후보와 지연·학연으로 얽매이지 않았던 점이 오해려 강점으로 작용했다는 뜻이다.

한 후보자는 총리 지명 직후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글로벌 코리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李당선인이 ‘자원외교’의 중요성을 언급했던 점을 의식한듯 자원외교에 주력할 것임을 함께 강조했다.

자신을 둘러싼 ‘신군부 협력’ 논란에 대해 그는 “청문회 때 충분히 이야기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보위에 안갈 수도 있었지만 국가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가서 위기를 풀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 당선인은 이날 총리를 지명한데 29일쯤 대통령실장을 발표하고 뒤이어 청와대 수석 명단을 공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글 / 온라인뉴스부 event@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