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반크’가 말하는 ‘누구나 쉽게…사이버외교 방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 코카콜라가 ‘월드 칠(World Chill)’이라는 글로벌 캠페인 사이트에 제주도와 울릉도가 일본땅이라고 표기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0일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VANK)’ 박기태 단장은 “콜카콜라 한국지사에 끊임없이 시정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다.’는 콜카콜라 미국본사의 답문을 받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콜카콜라사의 잘못된 지명문제에 관해 “이번 일도 일반인의 제보로 알게 되었다.”며 “우리나라에 관한 잘못된 표기에 대해 개개인 스스로가 적극 나서야 고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기태 단장은 또 “국가 대 국가로 접근하는 것보다 개인 대 국가로 접근하는 것이 오히려 효과가 더 크다.”며 누구나 손쉽게 우리나라를 바로 알릴 수 있는 방법에 관해서 밝혔다.

첫째, 해외 포털에서 ‘Sea of Japan’이나 ‘다케시마’등을 검색해서 잘못된 지명표기 사이트를 반크에게 알려줄 것.

둘째, 해외 여행전 한국을 알릴 수 있는 엽서나 지도 등을 지참하여 해외 여행시 외국인들에게 홍보할 것.

셋째, 해외 여행시 우리나라에 관한 잘못된 표기에 대해 ‘반크’에서 제작한 스티커를 붙일 것.

이어 이러한 엽서·지도·스티커 등이 필요한 사람들은 “’반크 홈페이지(www.prkorea.com)에 들어와 간단한 개인홍보 계획을 남기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며 “후원금으로 만들어진 자료니 만큼 우리나라를 바로 알리는 소중한 곳에 써 달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기태 단장은 “삼일절이나 광복절같은 특별한 날만 나라에 대해 관심을 갖지 말고 평소에 국민 스스로가 사이버외교 홍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